The best of science and nature

ARTICLES

ARTICLES

스킨 토너를 꼭 발라야 하나요?


세안 후 얼굴이 당기시나요? 바로 수분 공급이 필요하다는 느낌을 받으시나요? 물도 수분인데 왜 이런 현상이 생기는 걸까요?


그 이유는 피부의 pH 지수와 관련이 있습니다. 

건강한 피부는 pH 5.5 정도의 약산성을 띠고 있습니다.


약산성의 피부가 이상적인 이유는 피부의 피지선과 땀샘에서 나오는 각종 ‘산성 분비물’이 보호막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피부 보호 장벽이 우리 몸에 해를 끼치는 외부 유해균을 막아주고 피부에 자극이 되는 알칼리성 물질(독한 계면활성제 등)을 중화시킵니다.


만일 피부의 산성 보호막이 없어진다면 우리 피부에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박테리아와 화학성분이 피부에 쉽게 침투해 자극을 일으키고 염증 현상까지 나타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피부의 pH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보호 장벽의 품질을 유지하는 것이 필수적인데, 그 역할을 하는 것이 세안 후 바로 뿌려주는 스킨 토너입니다.


피부의 pH 발란스가 무너지면 어떤 현상이 일어날까요? 


피부의 pH 지수가 5.5보다 높아지면(알칼리성이 되면) 피부가 건조해지고 각종 감염에 취약해져 습진, 건선, 아토피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피부의 pH 지수가 5.5보다 낮아지면(강한 산성이 되면) 피부에 유분이 많아지고 여드름이 나기 쉽습니다. 


무엇이 직접적으로 피부의 pH 발란스를 무너뜨리나요?


세정력만 강조한 알칼리성 비누, 알콜이 함유된 토너 등이 피부의 pH 발란스를 무너뜨려 다양한 피부 문제를 일으키게 됩니다.  


피부의 pH 발란스를 유지해주는 세안제와 토너를 사용하는 것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입니다!  


넬리 드 뷔스트의 소프트 넷 클렌징 크림 (Soft Net Cleaning Cream)은 산성인 피부 보호 장벽을 무너뜨리지 않도록 특수 제작된 부드러운 클렌저입니다.

물로 헹군 후 피부 타입에 적합한 넬리 드 뷔스트의 토너를 뿌려주시면 피부의 pH 농도를 복원하고 유지시켜줍니다. 


피부의 pH 발란스를 무너뜨리는 또 다른 요인들


잘못된 식단 – 스트레스 – 담배 – 과도한 알코올 섭취 – 운동 부족 – 햇빛 노출 – 부적절한 피부 관리 – 충분한 물을 섭취하지 않음


이처럼 알칼리성 비누나 세안제를 사용하지 않더라도 우리의 피부는 시시각각 몸 컨디션에 따라 pH 발란스가 무너질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pH 발란스를 지켜주는 세안제를 사용한 후라도 토너를 사용해 피부의 pH 농도를 정상화시켜주는 과정을 생략하지 마세요. 

창문이 하나만 있어도 생활에는 지장이 없지만, 이중창을 설치했을 때의 든든함과 안전함을 생각해보세요:)







 





넬리드뷔스트코리아 I 대표자: 정스잔 I 사업자등록번호: 878-01-01374 I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25길 57, 201호 I 대표번호:  02-6959-3384 I 이메일: cs@nellydevuyst.co.kr I 개인정보 보호 책임자: 정스잔 I 호스팅 서비스 사업자: 아임웹 I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마포-1707호(사업자정보확인) I 개인정보처리방침 I 이용약관


© 2021. Nelly De Vuyst. All rights reserved.

뉴스&이벤트           1:1 문의          배송 및 반품          배송 조회

넬리드뷔스트코리아 I 대표자: 정스잔 I 사업자등록번호: 878-01-01374 I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25길 57, 201호 I 대표번호:  02-6959-3384 I 이메일: cs@nellydevuyst.co.kr

개인정보 보호 책임자: 정스잔 I 호스팅 서비스 사업자: 아임웹 I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마포-1707호(사업자정보확인) I 개인정보처리방침 I 이용약관


© 2021. Nelly De Vuys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