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S 340
상품 이미지
평점
피부가 예민하고 민감하여 상반기에 에스테틱 유명한 화장품에 나온 아로마 오일은 진짜 거진 다 써본거 같아요~ 아무리 좋다고 해도 제게는 맞지 않아 방치 중인 오일이 수두룩 합니다(이제 몸에 발라요) 첨에 대표님께서 향에 대해 미리 말씀해주셔서 마음의 준비를 하고 발랐음에도, 살짝 깜짝 놀랐지만ㅋㅋ ㅋ 2~3일 정도 바르니 향은 뭐 오히려 머리 아픈 강한 아로마 향보다 훨씬 자연스럽고 나은것 같아요^^ 피부 진정과 재생 리프팅 한번에 도와 준다니 38세인 저도 열심히 관리 해서 동안으로 거듭나야 겠어요~!! 두말하면 입아프지만 넬리드뷔스트 제품이 초초초예민이인 저에게 어느 하나 자극이 되는 제품이 없어서 너무 신이 납니다. 셀룰러매트릭스 크림 이번에 구매를 못했는데, 다음번에 오일이랑 같이 쓸 수 있게 꼭 구매해야겠어요^^
상품 이미지
평점
제가 처음 대표님께 문의 드린 부분이 세상 모든 비타민c안정화 된 걸 다 써봐도 저는 자극이 되요 하면서 전화로 문의를 드렸습니다 ㅋㅋ 넬리드뷔스트 홈피를 정말 수십번 들락 날락 하면 공부하고 후기를 읽어본 결과 자극이 없다는 거 였어요~ 속는 셈 치고 이번 기회에 도전해보자 싶어서 구매 했는데요 왠걸 이건 뭐 진짜 자극이 1도 없습니다. 민감하고 예민하다면 진짜 제가 세상 1위 인데 비타민 c 를 쓰고도 얼굴이 붉어지지 않다니 진짜 여지껏 쓴 화장품 화장대에서 다 치워버리거 싶을 지경 이예요~ (처음부터 30ml 산 제 자신 칭찬해요ㅋㅋㅋ) 사실 올해 초 부터 피부가 민감해지기 시작해 화장품만 명품 가방 몇개 날리는 맘으로 사재꼈는데 , 진작에 넬리드뷔스트를 알았다면 시간과 돈도 아끼고, 피부가 더 빨리 좋아지고 건강해지지 않았을까 생각이 듭니다. 가격이 조금 비싼 감이 있지만 이 정도 자극이 없이 효과가 있다면 꾸준히 사용해 볼만 한 것 같아여^^ 이벤트 자주 부탁 드려요 대표님 ㅋㅋ 이제부터 제품 하나씩 사 모아야 되요 ㅋㅋㅋ
상품 이미지
평점
일단 저는 홍조에 예민 피부라 화장품 바꿀때마다 두근두근(?)하는 케이스이지만 또 실험정신이 있어서 화장품을 이것 저것 도전을 많이 하는 편입니다. (생각해보면 피부가 예민하다고 생각을 하니 맞는 화장품을 전전 하느라 계속 다른 제품을 사 들인지도 모르겠습니다ㅠ ) 그 전에 하도 사 쟁겨 모은 제품들이 많아, 사실 넬리드뷔스트 가입은 한 달 전에 하고, 그 동안 시간 날때마다 틈틈히 사이트 보면서 공부 하고 있었는데 마침 행사가 있어서 대표님과의 끊임없는 문의 끝에ㅋㅋ 구매를 결정했어요 이 또한 써봐야 아는 부분 이니까요~ 임산부라 홍조랑 열감도 심해지고 뾰루지에 기미까지 올라오느라 고민을 많이 했지만 결론은 고민한 시간이 아깝습니다. 진작 한 달이라도 빨리 사서 발랐으면 피부가 더 좋아졌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무엇보다 피부 자극이 진짜 1도 없고 바르자마자 얼굴 간지럽지 않고 다음날 아침 홍조가 많이 좋아져 있어요. 이렇게 편안한 화장품은 넬리가 처음 입니다. 넬리가 크림 맛집 이라고 하던데 전 제품이 다 탐이 납니다. 하나씩 모아가야 겠어요^^
상품 이미지
평점
크림 할인 이벤트 해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사무실이 옛날식 난방기계를 틀고있어서 진짜 심하게 건조한데 (얼굴이 부서질것 같이 말라요..) 드라이스킨 크림을 바르고 출근한 날부터 건조함에 대한 두려움이 없어졌어요. 얼굴의 수분을 촘촘하게 잡아주는 느낌이고 번들거리거나 무거워서 가려운거 하나도 없습니다. 다쓰기 직전이었는데 넬리 할인 덕분에 크리스마스 선물 받은 기분이예요.
상품 이미지
평점
30대 후반이 되면서 제 얼굴 왼쪽 눈 밑 볼 쪽에 크고 넓은 기미가 생겼었습니다...ㅠㅠㅠ 40대가 되면 기미가 더 생긴다는 말에 관리실도 다녀봤지만ㅠ 기미가 사라질 기미가 없었어요. 흑.. 넬리의 많은 후기들은 과장이 없이 찐경험담이 많아서 비타리프트 씨 세럼을 사서 발라보면 좋을 것 같은 생각에 꾸준히 쓰고있는데 희망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넬리 덕분에 거울 보면서 우울했던 기분이 사라지고 있어요. 내년엔 더 예뻐져서 셀카도 많이 찍고싶어요.
상품 이미지
평점
작년부터 각질 제거의 중요성을 알고 독일 제품인 KLAPP 의 필링젤을 사용했었습니다. 약간 자극적인 느낌이 있긴 했지만 다른 제품으로 갈아탈 엄두는 못내고 있었는데 넬리의 제품을 접하고 나서 쓰리미닛 고마쥬를 구매하였습니다. 2개월 조금 넘게 사용하고 있는데 확실히 자극이 적고 무엇보다 묵은 각질을 부드럽게 밀어 내주는 느낌이 들어요. 저는 약간 물기가 있는 상태에서 문지르는게 좋더라고요. (넬리 대표님 조언이 찰떡이었습니다!! :)) 자극이 없이 눈에 보이는 효과를 느낄 수 있다는 점이 넬리 제품들의 가장 큰 신뢰성인 것 같아요.
상품 이미지
평점
이 제품은 3 미닛 고마쥬로 각질제거한 날 사용하려고 구매했는데 이제는 저녁마다 사용 중입니다. 고마쥬 제품 사용 후 이 토너 뿌리고 리프트c 세럼과 하이드로셀 크림으로 마무리하면...다음날 정말 눈 띠용 될 정도로 피부 컨디션 매우 좋아요. 얼마 전 새로운 bb크림을 썬크림 대용으로 발라보았다가 ㅜㅜ 오돌토돌 좁쌀같은 붉은 트러블이 올라왔었는데 수딩토너 효과를 톡톡히 보았습니다. 따갑지 않게 진정시켜줘요.
상품 이미지
평점
저는 이 제품을 아침에 사용 중인데 촉촉함은 말할 것 없고 세로 모양의 밉던 모공들이 많이 촘촘해진 것을 느낍니다. 토너 하나만의 효과라고 하면 과언일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이 토너를 넬리의 다른 제품들과 함께 사용하면서 확실히 나비존 피부가 더 밀도있게 촘촘하게 좋아지는 것을 느껴요. 닦토, 토너팩, 7 스킨법 등.. 피부엔 좋다지만 육아로 잘 씻기만해도 다행인 제게는 너무 기빨리고 힘든 길이었어요. 그런데 넬리 제품 쓰면서 그냥 좋은 클렌징 제품 사용 후에 미스트 토너와 크림만으로도 매우 훌륭한 스킨케어가 될수있음을 느낍니다. 그런 면에서 넬리의 제품들은 매우 효율적이고 좋은 제품들이에요. 비싼 것 같지만 써보면 안 쓸수가 없는 그런 제품들입니다.
상품 이미지
평점
하이지아 오일은 몇통째 사용한건지... 요즘 갑상선 호르몬 문제가 심해져서 뾰루지가 주기적으로 오고 또 오는 제게는 그냥 무조건 필수로 써야하는 제품이 되어버렸어요. 지난 번에 오일 다 써가는데 계산을 잘못해서 한통이 집에 남아있는줄 알았다가 없어서 ㅜㅜ 손 덜덜 떨면서 주문했답니다. 저는 하이지아 오일 향도 정말 좋아해서 다 바르고 남은 오일은 손바닥 살짝 비벼서 코에 대고 향을 맡으며 마무리합니다. 피부에도 마음에도 그야말로 힐링 그 잡채...💚
야근에 시달리는 40대 중반 남편에게 선물로 구매했어요. 타고난 피부가 워낙 좋아서 여지껏 베이비용 보습 로션만 발라도 뽀얀 피부를 자랑했는데 확실히 40대 들어서니 피부 처짐과 검버섯 등이 눈에 보이더라구요. 처음 사줬을 때는 자기 것을 뭐하러 샀냐고 손을 내젓던 사람이 한달만에 확실히 달라진 것을 본인이 느껴서인지 요즘엔 화장대에 올려두고 아침마다 챙겨 바르고 있습니다.ㅎㅎ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피부 밀도(?)가 촘촘하게 채워지고 덜 피곤해보이는 안색이 되었어요. 그전에는 늘 피부가 쳐져있고 많이 피곤해보였거든요. 앞으론 남편 화장품도 넬리로 정착해야겠습니다. 넬리 정말로 너무 좋은 화장품이에요🥹👍

넬리드뷔스트코리아 I 대표자: 정스잔 I 사업자등록번호: 878-01-01374 I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25길 57, 201호 I 대표번호:  02-6959-3384 I 이메일: cs@nellydevuyst.co.kr I 개인정보 보호 책임자: 정스잔 I 호스팅 서비스 사업자: 아임웹 I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마포-1707호(사업자정보확인) I 개인정보처리방침 I 이용약관


© 2021. Nelly De Vuyst. All rights reserved.

뉴스&이벤트           1:1 문의          배송 및 반품          배송 조회

넬리드뷔스트코리아 I 대표자: 정스잔 I 사업자등록번호: 878-01-01374 I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25길 57, 201호 I 대표번호:  02-6959-3384 I 이메일: cs@nellydevuyst.co.kr

개인정보 보호 책임자: 정스잔 I 호스팅 서비스 사업자: 아임웹 I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마포-1707호(사업자정보확인) I 개인정보처리방침 I 이용약관


© 2021. Nelly De Vuyst. All rights reserved.